경청의 정치! 희망의 시작!

 
프레스룸 이용경 times
 
노벨재단 이사와 이용경 의원이 말하는 "한국이 노벨상 타는 법" 2012-02-24

2월 22일 오후 3시 이용경 의원은 베르틸 안데르손 노벨평의회 이사와 과학기술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안데르손 이사가 대한민국 국회 방문을 희망하면서 대표적인 이공계 출신 국회의원인 이용경 의원과의 면담을 요청하여 성사된 것입니다.

 

<노벨재단 이사 안데르손, 국회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이용경 의원 만나>

 

노벨재단 평의회 이사이자 스웨덴 왕립아카데미 위원인 베르틸 안데르손(63) 총장은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방한 중인데, 그간 남덕우 전 국무총리,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김병철 고려대 총장 등을 만났고, 국회의원으로는 이용경 의원을 만났습니다.

 

 

 

** 안데르손 이사는?

10월이면 스웨덴에서는 들려오는 소식이 있다. 바로 노벨상이다. 노벨상은 스웨덴·노르웨이 출신 노벨재단 평의회 이사 9명이 수상자 선정을 총괄하는데 그 중 한 사람인 베르틸 안데르손(63)이다. 안데르손 이사는 노벨재단 평의회 이사이자 스웨덴 왕립아카데미 위원이다. 지난해 싱가포르 국립공과대학교(NTU·난양대) 총장에 취임한 그는 올해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노벨재단 후원의 ‘세계 청소년 노벨상 프로젝트’와 스탠퍼드 후원의 ‘아시아 대학생 창의력 교육 프로그램’을 추진중이다.

 

안데르손 이사는 19일부터 사흘간 한국을 찾았다. 남덕우 전 국무총리,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김병철 고려대 총장 등 경제·과학·교육계 인사와 만나 현안을 논의하였고, 국회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이용경 의원을 만났다.

 

 

이용경 의원 주최 과학기술전략 간담회가 국회에서 열렸어요. 이번 간담회는 안데르손 총장 측이 대표적 이공계 출신인 이용경 의원과 만남을 요청해 마련된 것입니다. 이용경 "정치와 행정의 창의적 연구중요" 일반적 기준으로 과학과 연구 분야를 재단할 경우 혁신과 창의적 연구가 보장되기 힘들다. 정부기금을 통한 연구지원은 회계 감사가 생각의 유연성이나 창의성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다. 이 경우 회계 투명성을 충족시키면서 사고의 유연성과 창의성을 함께 보장하는것이 관건이다. 특히 과학이나 연구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연구지원을 총괄할 시 상당한 부작용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국회에서도 과학기술기본법이 통과되었는데, 연구개발이 실패할 경우 향후 5년 동안 연구기금을 받지 못하는 독소조항이 있어 안정적이고 검증된 분야의 연구만 하게 되는 부작용이 발생할 지도 모른다. 하드웨어국가에서 지식경제 국가로 한국은 변모해야 한다. 모든 것을 양적으로만 평가하려는 경향도 하드웨어 기반 국가의 문제점 중의 하나다. 국회에서도 의정활동을 법안 발의 숫자를 가지고 평가하는 경우가 많다. 어떤 법안을 발의했는지보다 몇 개를 발의했는지가 평가의 척도가 되는 것은 큰 문제다. 과학기술부 장관 임기도 길어야 1년 정도 밖에 안 되다 보니 뭔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힘든 구조임. 그러다보니 결국 조직 같은 눈에 보이는 부분을 손대게 되고 오히려 이런 조치가 연구 의욕을 저하시키는 부작용을 초래하기도 한다.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 교수로 재직에 있을 때(1975년)  당시만 해도 정보공학이 뭔지 개념조차 없었다. 우리나라는 1990년에  정보공학이라는 분야가 생겼다.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학기술자 출신이 정치와 행정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

노벨상, 새로운 발견을 지원하는 정치 행정 시스템이 중요하다. 제일 중요한 것은 새로운 발견을 지원하는 것이다. 정치나 행정시스템이 최고의 교수들에게 자율권을 줘야. 자율권이 없으면 결코 새로운 발견이 가능하지 않다. 행정이 이런 것을 구속하게 해서는 안 된다. 이용경 의원이 실패가 용인되는 연구지원 행정의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했는데, 연구 과정에서 실패가 없으면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 안전한 길로만 가면 노벨상은 없다. 실패 용인해야 노벨상 나온다  한국에서 과학기술기본법이 통과되면서 연구에 실패했을 경우 5년 동안 지원금이 금지된다는 규정이 있다. 물론 좋은 취지 였을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결국 연구의 본질에 대한 무지 때문에 이런 규정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과학기술자들이 사회 다양한 영역에 진출해야 한다.  그렇지 못한 것은 어쩌면 모든 국가의 문제다. 정치나 행정 분야에도 과학기술자의 활동이 있어야 하는데, 사실 가끔은 과학기술자들이 지나치게 내부지향적이고, 지나치게 겸손한 것도 문제다.  미국 같은 경우 노벨상 수상자가 에너지부 차관인데, 아주 긍정적 현상이다. 독일의 마르켈뿐만 아니라 영국의 대처도 화학자출신이다. 계량적 평가만 중시하는 것은 NTU가 있는 싱가폴도 마찬가지다. 북유럽 국가는 그런 면에서는 다소 자유로운 편이다. 아마도 사회문화적으로 신뢰가 상당히 축적된 것도 영향이라고 본다. 이 의원 말씀대로 사회에 신뢰구축을 위한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TRACKBACK :: http://yklee.or.kr/board/tb/?id=times&no=15
lebron 9 Galaxy님의 코멘트입니다. -

<a href=" http://www.jordan13shoes.com "><strong> jordan 13 for sale </strong></a>
<a href=" http://www.jordan13.net "><strong> jordan 13 </strong></a>
<a href=" http://www.jordan13.net "><strong> jordan 13 retro </strong></a>
<a href=" http://www.jordan11retro.org "><strong> jordan 11 retro </strong></a>
<a href=" http://www.jordan13shoes.com "><strong> jordan 13 shoes </strong></a>
<a href=" http://www.jordan13shoes.com "><strong> jordan 13 </strong></a>

lebron 9 Galaxy http://www.lebronjames-shoes.org/
     이름 : 비밀번호 : 
내용 ▼
 

 
12 노벨재단 이사와 이용경 의원이 말하는 "한국이 노벨상 타는 법" [1] 3599 2012-02-24
11 '제주 7대 자연경관 선정논란' 이용경 의원이 확실히 정리해드립니다잉 [467] 8653 2012-01-13
10 이용경 의원, 시민일보 선정 제8회 행정대상 공동수상 [95] 15857 2010-12-23
9 소신 있는 의회주의자 이용경 [1191] 8280 2010-12-09
8 예산안 강행 통과, 이용경 의원의 트위터 중계 [418] 5828 2010-12-08
7 이용경,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있어 아름답다.. 노고에 감사" [348] 10812 2010-09-08
6 이용경 의원, 출판계와의 대화 [5] 3653 2010-09-02
5 KBS 수신료 인상, 공영방송의 정체성 확립이 우선 [1] 3491 2010-06-24
4 이용경 의원, 문방위 후반기 첫 전체회의 참석 [235] 33073 2010-06-10
3 이용경 의원, 오늘 아침 국립묘지 참배 [381] 12209 2010-06-10
| 1 | 2 |
이름 제목 내용